ㅋㅋㅋ 진짜 나도 내 덕력이 유전이었단걸 몰랐었지,,, 엄마가 내 옆에서 같이 프듀를 보더니 강다니엘을 만나고 인생의 활력을 얻음.. 딸 아들 볼때보다 더 기쁘게 웃엌ㅋㅋㅋ 갑자기 전화오면 니엘이 화보 사달라는 전화, 티비에 니엘이 나오는데 채널 몇번이냐는거 등등 울희 엄마 너무 기여워ㅠㅠㅠ

 

 

 

진짜 아이를 키워준다는 건, 내 자식이 하는 일을 정말 응원한단 말 아닐까.

난 나만 봐도 아이 키우기 막막해서 생각도 안하는데

 

 

요즘 생각이 많은 나한테 너무 가슴 아픈 말들, 매일 하루에도 몇 번씩 난 왜 남들처럼 못하는 걸까 생각한다.

 

 

이 부분에서 정말 현실을 느꼈다.

요즘 상조에 대한 정보를 알아보는데 모든게 다 돈이더라, 나의 가까운 사람이 떠나갔는데 전화를 돌리고, 결제를 하고, 음식을 하고 어떻게 이성을 붙잡고 있을 수 있을까 상상만해도 막막하다 무섭다.

아마 우리 가족에게 이런일이 일어난다면 내가 정신차려야하지 않을까. 힘들겠지만 정신 바짝 차리자.

이런 다짐을 하는것조차 씁쓸하다 나이를 먹는구나

 

 

 

'Book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김은비, 존재의 부재로 쓰임  (0) 2020.06.23
손원평, 아몬드  (0) 2020.04.02